top of page
  • 작성자 사진then00n

“2023년 상반기 침해사고 신고 건수, 전년 동기 대비 약 40% ↑”

2023년 상반기 국내 주요 사이버위협 동향 분석 결과가 31일 발표됐다.


국내 주요 침해사고 특징으로는 ①공격자들은 최우선적으로 백업서버 찾아 금품 요구 악성 프로그램(랜섬웨어) 공격(백업파일 감염율 40% 이상) ②보안 소프트웨어 취약점을 노린 전문 해킹조직의 고도화된 사이버 공격 증가 ③지인 사칭에서 더 나아가, 탈취한 계정으로 지인이 직접 보내는 피싱공격 확산 ④관리자 계정 공유 등 부주의한 개발자에 의한 보안사고 증가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 이하 ‘KISA’)과 함께 2023년 상반기 주요 사이버위협 동향을 발표하고 취약점을 노리는 고도화된 공격이 증가하는 만큼, 국민·기업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출처 : 데일리시큐(https://www.dailysecu.com)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북한의 해킹 조직들, 팀시티 서버의 초고위험도 취약점 해킹

북한의 다이아몬드슬릿과 오닉스슬릿이라는 해킹 조직이 지난 9월에 발견되고 패치된 팀슬릿의 취약점을 익스플로잇 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패치 적용이 빠르냐 이들이 패치 안 된 팀슬릿 사용자를 찾아내는 게 빠르냐의 싸움이다.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다이아몬드슬릿(Diamond Sleet)과 오닉스슬릿(Onyx Sleet)이라는 이름으로 모니터링 되고 있는 북한

패치가 필요해, APT 공격자들보다 빠른 패치가 필요해

얼마 전 발견된 윈라 유틸리티의 제로데이 취약점을 빠르게 패치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러시아와 중국의 APT 단체들이 이 취약점을 적극 활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당하고 싶지 않으면 패치로 간단히 소원을 이룰 수 있다. [보안뉴스 문정후 기자] 러시아와 중국의 정부 지원 해킹 조직들이 얼마 전 윈라(WinRAR)라는 파일 압축 유틸리티에서 발견된 취약점을 계

증권사·대부중계 플랫폼 등 9개 업체 해킹...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7개월간 해커, 의뢰자, 사기조직 등 12명 조직적 범죄 비상장주식 판매해 36명 피해자로부터 6억여원 편취...개인정보 판매해 부당이득 취해 인천 사이버수사대...해커, 해킹 의뢰자, 사기조직, 개인정보 유통업자 등 12명 검거, 4명 구속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브로커를 통해 관심 분야의

Comments


bottom of page